관리자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3-08-21 09:44
멋진 인생을 살는 방법
 글쓴이 : 서성래(아우구스티노)
조회 : 802  
멋진 인생을 사는 10가지 노하우
 
1. 겉절이 인생이 아닌 김치 인생을 산다.
김치가 맛을 제대로 내려면 배추가 다섯 번 죽어야 한다. 김치가 땅에서 뽑힐 때 한번 죽고, 통배추의 배가 갈라지면서 또 한 번 죽고, 마지막으로 장독에 담겨 땅에 묻혀 다시 한 번 죽어야 비로소 제대로 된 김치 맛을 낸다. 그 깊은 맛을 전하는 인생을 살 것이다 그러기 위해 오늘도 성질을 죽이고 고집을 죽이고 편견을 죽여 살련다.
 
2. 99도씨 사랑이 아닌 100도씨 사랑으로 산다.
봄 속담에 "밥은 봄처럼, 국은 여름처럼 , 장은 가을처럼, 술은 겨울처럼"이란 말이 있다. 모든 음식에는 적정한 온도가 있기 마련이다. 맛있는 커피는 90도씨 에서 95도씨의 물을 가지고 추출되어 65도씨에서 68도씨에서 마셔 야 그 맛이 제 격이다. 사랑에도 온도가 있다. 사랑의 온도는 100도씨이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99도씨에서 멈춰 버린다. 기왕 사랑하려면 사랑이 끓어오르는 그 시간까지 사랑하련다.
 
3. 계란 후라이가 아닌 생명으로 산다.
스스로 껍질을 깨고 나오면 생명으로 부활하지만 남이 깰 때까지 기다리면 계란후라이 밖에 안 된다. 더군다나 뱀은 그 허물을 벗지 않으면 죽는다고 하지 않은가?ㅏ남이 나를 깨뜨릴 때까지 기다린다는 것은 비참한 일이다. 내 관습의 틀을 벗고 고정관념을 깨뜨려 매일 새롭게 태어나겠다.
 
4. 돼지로 보다는 해바라기로 산다.
돼지는 하늘을 쳐다보지 못한다. 넘어져야 비로소 하늘을 쳐다 볼 수 있다. 하지만 해바라기는 늘 하늘을 향해 있다. 해바라기가 아름다운 것은 아무리 흐린 빛도 찾아내 그 쪽을 향하는데 있다. 비록 흐린 날이라도 하루에 한 번, 별을 관찰하는 소년의 심정으로 하늘을 쳐다보겠다.
 
5. 나이로 살기보다 생각으로 산다.
사람은 생각하는 대로 산다. 그렇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고 만다. 생각의 게으름이야말로 가장 비참한 일이다. 이래서 상놈은 나이가 벼슬이라 한다. 때문에 나이로 보다 생각으로 세상을 들여다보겠다. 생리적 나이는 어쩔 수 없겠지만 정신적 나이, 신체적 나이는 29살에 고정해 살련다.
 
6. 인상파로 보다 미소인으로 산다.
잘 생긴 사람은 가만있어도 잘 나 보인다. 그러나 못생긴 사람은 가만있는 것만으로도 인상파로 보이기 십상이다. 나는 '살아있는 미소'로 누군가에 기쁨을 전하는 메신저가 되고 싶다. 표정을 잃게 되면 마음마저 어둠에 갇힌다는 말이 있듯 내 마음에 지옥을 드리우고 싶지 않다. 따라서 내가 내게 가장 먼저 미소 지어 주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7. 거부기로보다 오뚝이가 된다.
돌팔매질을 당하면 그 돌들로 성을 쌓으라는 말이 있다. 나는 쓰러지지 않는 게 꿈이 아니다. 쓰러지더라도 다시 일어서는 게 꿈이다. 한번 넘어지면 누군가가 뒤집어 주지 않으면 안 되는 거북이 보다 넘어져도 우뚝 서고야 마 는 오뚝이로 산다. 신은 실패자는 쓰셔도 포기자는 안 쓰신다. 그뿐일까? 의인은 일곱 번 넘어질지라도 다시 일어난다고 하지 않는가 말이다.
 
8. 고래가 아닌 새우로 산다.
사막을 건너는 건 용맹한 사자가 아니라 못생긴 낙타다.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키듯 우리의 식탁을 가득 채우는 것은 고래가 아니라 새우다.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존재가 되어 산다.
 
9. 종업원이 아닌 매니저로 산다.
종업원과 매니저의 차이는 딱 한가지다. 종업원은 시키는 일만 하지만 매니저는 프로젝트가 있다. 나는 내 인생의 프로젝트를 세워 매니저로 살 것이다. 따라서 나는 나를 즐겁게 하는 일에 마음을 쏟을 것이다. 나를 위해 이벤트를 마련하고 자주 나를 칭찬해 줄 것이다.
 
10. 세상보다 가정에서 성공을 우선한다.
가정을 사람의 기업이라 부른다. 자식은 벤처기업과도 같다. 세상에서 성공인으로 기억되기보다 가정 안에서 성공인이 되고 싶다. 자녀들의 영웅이 된다는 것은 신이 인간에게 내린 가장 큰 선물이다. 그 어떤 성공보다 가정에서의 성공을 꿈꾸며 그 어떤 훈장보다 자녀들의 한 마디에 더 큰 인생의 승부를 걸 것이다. 그리고 남편(아내)에게서 이런 말을 듣고 싶다 "당신이야말로 가장 뛰어난 여자(남자)였습니다

 
 

Total 2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8 신부님 영명축일을 축하합니다. (1) 서순희(실비아) 08-27 1059
257 현대판 흥부와 놀부 (3)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7-01 859
256 124위 시복미사에 참석 이용성(가브리엘) 08-19 1158
255 오늘을 사는 10가지 지혜 (3) 서영우(베드로) 08-06 830
254 신부님, 수녀님 무더운 날씨에 건강하십시요. 서순희(실비아) 07-31 1320
253 센스 오브 원더 ( sense of wonder ) 서영우(베드로) 03-25 1008
252 아버지 서순희(실비아) 03-11 823
251 카나의 혼인 잔치 천정환(다니엘) 01-09 1063
250 사람잡는 15가지 (2)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717
249 멋진 인생을 살는 방법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803
248 어려운 말 세가지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632
247 로만칼라의 고독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952
246 희망은 깨어 있네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556
245 용서의 꽃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866
244 사목회 산행을 다녀와서 서영우(베드로) 07-29 10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