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3-08-21 09:39
어려운 말 세가지
 글쓴이 : 서성래(아우구스티노)
조회 : 632  
어려운 말 3 가지
 
쉬운 말이면서도 하기 어려운 말 3가지가 있다.
① 나는 모릅니다.
② 나는 도움이 필요합니다.
③ 내 잘못이었습니다.

나이 들어가면서 말하기가 더 어려워지게 되고,
직책이 높아지면서는 더 더욱 말하기가 어려워진다.
어른이 아이들에게 말하기가 어렵고, 선생이 학생에게
말하기가 어렵다. 상관이 부하에게 말하기가 어렵고 조금
이라도 잘난 사람이 못난 사람에게 말하기가 특히나 어렵다.

사람들은 “나는 모릅니다.”는 말하기를 두려워한다.
이 말을 하면 자신이 못난 사람으로 인정받게 될 것을
염려한다. 자신이 모르는 것을 서슴없이 모른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용기이고 인격이다.

“나는 도움이 필요합니다.”는 말 역시 마찬가지이다.
남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자신의 부족함을 드러내는 인양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상은 어차피 서로 돕고 사는 세상이다.
어느 누구도 타인의 도움 없이 살아갈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도움이
필요할 때에 기꺼이 도움을 요청하고 또 도울 수 있을 때에 서슴없이
도와주는 것이 세상 살아가는 이치이다.

“내 잘못입니다”는 말도 그러하다.
신이 하는 일에 실수나 허물이 없다고 유능한 사람이 아니다.
보다 나은 삶을 추구하노라면 도전은 있기 마련이고 그 도전을
극복하여 나가노라면 시행착오가 있기 마련이다. 그런 착오가
있게 되었을 때에 기꺼이 인정하는 것이 참된 용기이다.
 

 
 

Total 2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8 신부님 영명축일을 축하합니다. (1) 서순희(실비아) 08-27 1059
257 현대판 흥부와 놀부 (3)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7-01 860
256 124위 시복미사에 참석 이용성(가브리엘) 08-19 1159
255 오늘을 사는 10가지 지혜 (3) 서영우(베드로) 08-06 830
254 신부님, 수녀님 무더운 날씨에 건강하십시요. 서순희(실비아) 07-31 1320
253 센스 오브 원더 ( sense of wonder ) 서영우(베드로) 03-25 1008
252 아버지 서순희(실비아) 03-11 823
251 카나의 혼인 잔치 천정환(다니엘) 01-09 1063
250 사람잡는 15가지 (2)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717
249 멋진 인생을 살는 방법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803
248 어려운 말 세가지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633
247 로만칼라의 고독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952
246 희망은 깨어 있네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556
245 용서의 꽃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866
244 사목회 산행을 다녀와서 서영우(베드로) 07-29 10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