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작성일 : 13-08-21 09:38
로만칼라의 고독
 글쓴이 : 서성래(아우구스티노)
조회 : 952  
           
                                                   사제는
                                                   타인이 고독하지 않도록
                                                   자기 스스로 홀로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사제들에게
                                                   고독을 요구하신 하느님의 뜻을, 사제는 알고 계십니다.
 
                                                   오직,
                                                   앞만보고 걸어가시는 고독의 깊이.
                                                   그 깊이 만큼
                                                   우리가 위로 받는 사실도 알고 계십니다.
 
                                                   사제의
                                                   정결한 고독을 바라 볼때마다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예수님의 사랑을 확인케된다는 사실도 알고 계십니다.
                                                 
                                                  사제는 알고 계십니다.
                                                  로만칼라의 고독이 아니고는
                                                  우리가 갈 수 있는 평화의 나라...우리가 꿈꿀 수 없는 구원의 나라.
                                                  ``이런말로는 사제의 고독이 ``
                                                  우리에게 주는 위로를 표현하기에는 , 역부족입니다.
 
                                                  이 고결한 고독은 예수님의 고독이며,
                                                  예수님께서, 사제를 통해 ,
                                                  나날이 ``당신의 현존의 기적을 드러내 보여주신다는 사실또한 알고있습니다.
                                                  그러기에 수단은 선택받은 자의 은총의 상징이며,
                                                  로만칼라는 예수님의 고독을 상징합니다.
 
               성당뜰에서.횡단보도에서. 신부님을 뵌적을 헤아려봅니다.   그날은 로만칼라를 입은 모습을 뵐 수가없었지요
               ``신부님! 왜 로만칼라를 입지 않으셨어요?
               ``로만칼라는.....신부들 목에 실린 칼이지!
              독백처럼 들렸던 `여운의 창백함같이 너무 깊어` 대화는 끝났었지요.
              바라보는 순간,
              전대도 차지 않고, 여벌옷도 없이 길을 떠나던,열두제자의 모습을 떠올리며 고개를 숙이게 됩니다.  <수필집중
                                               
                                        
                                                
                                                                                
                                                                                 
 

 

 
 

Total 2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8 신부님 영명축일을 축하합니다. (1) 서순희(실비아) 08-27 1060
257 현대판 흥부와 놀부 (3)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7-01 860
256 124위 시복미사에 참석 이용성(가브리엘) 08-19 1159
255 오늘을 사는 10가지 지혜 (3) 서영우(베드로) 08-06 831
254 신부님, 수녀님 무더운 날씨에 건강하십시요. 서순희(실비아) 07-31 1320
253 센스 오브 원더 ( sense of wonder ) 서영우(베드로) 03-25 1008
252 아버지 서순희(실비아) 03-11 823
251 카나의 혼인 잔치 천정환(다니엘) 01-09 1064
250 사람잡는 15가지 (2)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718
249 멋진 인생을 살는 방법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803
248 어려운 말 세가지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633
247 로만칼라의 고독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953
246 희망은 깨어 있네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556
245 용서의 꽃 서성래(아우구스티노) 08-21 866
244 사목회 산행을 다녀와서 서영우(베드로) 07-29 1057
 1  2  3  4  5  6  7  8  9  10